[학교폭력조치 결과] 학폭위변호사 조력으로 교육지원청 학폭 아님 확정

결과 학폭아님

조회수 145

[학교폭력조치 결과] 학폭위변호사 조력으로 교육지원청 학폭 아님 확정

의뢰인 학교폭력조치 위기 놓이다

본 사건의 의뢰인은 점심을 먹고 막간을 이용하여 친구들과 상자 쌓기 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친구와 갈등이 일어나게 돼 화가 난 의뢰인은 친구를 놀리며, 쌓인 상자를 바닥에 던지고 친구를 살짝 쳤습니다.

이 일이 발단이 돼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의 심의 요청을 받게 되었습니다. 학교폭력조치를 받게 될 위기에 놓인 것입니다.

그 후 친구에게 바로 사과를 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이에 법무법인 대륜을 찾아 학폭위변호사의 조력을 받기로 하였습니다.

학폭위변호사 “상자 친구 향해 던진 것 아냐”

법무법인 대륜은 의뢰인과 의뢰인 부모님과 심층적인 면담을 통하여 3명의 학폭위변호사를 선임하여 팀을 구성, 사건을 해결하고자 하였습니다.

■ 피해학생을 놀린 것은 사실이지만 모욕감을 주지 않았다는 점

■ 상자를 피해 학생에 던진 것이 아니라 바닥에 던진 것이라는 점

■ 피해학생을 치긴 했지만 장난으로 인식될 만큼 강도가 쎄지 않은 점

학폭위변호사는 피해학생에게 여러 번 사과를 했으며 본 사건을 뉘우치고 있는 점을 들어 선처 해주길 요청하였습니다.

교육지원청 학교폭력 아님 확정

교육지원청은 법무법인 대륜의 주장을 받아들여 ‘본 사건은 학교폭력이 아니다’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의뢰인은 반성하면서 기쁨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면서 학폭위변호사에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본 사건과 같이 학교폭력조치를 받을 상황에 놓이신 분이 있으시다면 법무법인 대륜을 방문해주시길 바랍니다.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학교폭력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